홈 > 소방생활정보 > 소방생활정보 > 생활소방
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터 글자확대 글자축소

익수자구조방법 및 응급조치요령

익수자 구조방법 및 응급조치요령

사고처리의 절차
  • 수난사고 발생 - 소방서(119)신고 - 사고자 구출(인근주민 도움요청)
    ※ 소방서(119)신고와 사고자 구출은 동시에 이루어져야함.
신고요령
  • 신고내용
    • 사고일시 및 장소
    • 사고내용 및 주위상황여건
    • 그 밖의 필요한 사항(사고목격자의 연락처 등)
  • 신고는 어디로? → 119
익수자 구조방법
  • 주위의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한다.(119신고)
  • 가능한 땅에서 손, 나뭇가지, 로프, 스티로폼, 등을 이용하여 익수자를 구조토록 한다.
  • 구조하기 위하여 무모하게 뛰어 들어가지 않는다.
  • 수영에 자신이 있거나 익수자가 의식이 없을 때만 수영으로 접근한다.
  • 반드시 익수자 뒤쪽으로 접근하여 뒤에서 끌고 나온다.
유형별 익수자 구조요령
  • 손이 닿는 위치에 익수자가 있을 경우
    • 팔을 뻗쳐 구조할 경우 무턱대고 하면 익수자에 딸려 들어가 수중에 빠져 위험을 당할 수가 있으므로 "직각으로 엎드려 균형을 잡고 한 손은 바닥을 눌러 딸려 가지 않게 한 다음 자기 몸이 익수자의 몸과 직각이 되게 한다."(신체고정, 지지)
    • 손이 닿는 위치에 익수자가 있을 경우 옆 사람을 붙잡는 것을 피하고 언제나 물가의 단단한 물체를 잡고 뻗은 팔로
      익수자의 팔 목을 움켜잡고 천천히 잡아당긴다.
  • 손이 미치지 않는 곳에 익수자가 있을 때
    • 셔츠, 수건, 옷, 나뭇가지, 혹은 긴 막대와 같은 물건들을 사용하여 팔을 뻗어 미치는 거리를 연장시켜 서 익수자가
      뻗쳐진 물건의 한쪽 끝을 붙잡게 하여 천천히 안전지대로 끌어들인다.
    • 익수자가 구조자를 물 속에 끌어들이지 않게 조심한다.
  • 한층 더 먼 곳에 익수자가 있을 때
    • 로프, 튜브, 혹은 무엇이건 뜨는 물건을 던져준다.
    • 던진 물건이 익수자에게 부딪히지 않게 던질 것
  • 물건을 던져줄 수 없을 만큼 먼 거리에 익수자가 있을 경우
    • 보트, 배를 이용하여 익수자에게 가까이 가서 붙잡을 물건을 내민다.
사고 후 조치요령
  • 주위의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한다.(119 신고)
  • 스티로폼, 로프, 막대기 등을 이용하여 익수자를 구조토록 한다. 구조하기 위하여 무모하게 뛰어 들어 가지 않는다.
  • 구조 후 의식이 있는 경우에는 흡입물을 토하도록 하고 안정시킨다.
  • 구조 후 의식이 없는 경우 119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인공 호흡과 심장마사지를 해주며 체온유지를 해준다.
    ※ 폐 속의 물과 추위 때문에 인공호흡과 흉부압박에 저항을 보일 수 있으므로 보통보다 느린 속도로 심폐 소생술을
    실시한다.
  • 사고현장에 구급차 진입이 곤란한 경우에는 환자를 이동시킨다.
익수자에 대한 인공호흡
  • 익수자는(폐나 위 속에 물이 들어서 죽는 것이 아니라) 공기의 부족으로 사망한다. 그러므로 물에 빠진 사람은
    의식이 있는 한 수면위로 올라와 숨을 쉬려고 발버둥치는 것이다. 한편 이물질을 토할 때 기도를 막아 버릴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하고 그럴 경우 즉각적인 조처를 취해야 한다.
    • 이물질을 즉시 입에서 제거한다.
    • 턱이 위를 향하게 머리를 뒤로 제치고 혀가 목구멍을 가로막지 않게 한다.
    • 입을 크게 벌려 익수자의 입을 덮는다. 두 손가락으로 익수자의 콧구멍을 쥐고 입 속으로 공기를 불어넣는다.
    • 입을 떼어 공기를 배출시키고, 처음부터 다시 반복한다.
      • 성인일 때는 1분에 약 15회 정도로 힘차게,
      • 어린아이일 때에는 비교적 약하게 20회 정도,
      • 유아일 경우에는 입으로 유아의 입과 코를 덮고 약 20회 정도로 약하게 불어넣는다.
    • 공기가 잘 들어가지 않는다고 느껴질 때에는 머리의 자세를 다시 살펴보고 아래턱을 앞으로 잡아 당긴다.
물놀이 안전수칙
  • 물에 들어가기 전에 준비 운동을 충분히 한다.
  • 물에 들어갈 때 심장에서 먼 곳부터 온몸에 물을 적시고 들어간다.
  • 식사 직후나 심신이 피로할 때는 수영을 하지 않는다.
  •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하기 위해 무모하게 뛰어들지 않는다.
  • 수영금지 구역이나 수심이 깊은 곳에서는 수영하지 않는다.
  • 어린아이는 반드시 어른(보호자)이 함께 동행한다.(옆에 있어야 한다.)
  • 음주 후에는 수영하지 않는다.

충청남도 소방본부에서 제작한 "익수자구조방법 및 응급조치요령"저작물은 "공공누리" 출처표시-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.

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?

소셜계정 접속 후 댓글 기입 영역
방문자 통계